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우승팀은 LCK 대표로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 출전 자격 부여

▲ LCK 메인 로고. 출처=라이엇게임즈

[이코노믹리뷰=전현수 기자] ‘리그 오브 레전드’의 개발 및 유통사 라이엇 게임즈가 ‘2019 스무살우리 LoL 챔피언스 코리아 스프링’의 포스트시즌 진행 계획을 18일 발표했다.

포스트시즌은 3월 31일까지 진행되는 정규 리그의 상위 5팀까지 진출하며, 4월 3일 오후 5시 와일드카드 경기로 시작된다. 5위팀과 4위팀이 맞붙는 와일드카드전의 승자는 4월 5일 오후 5시 3위팀과 플레이오프 1라운드를 치르며, 플레이오프 1라운드 승자는 4월 7일 오후 5시 2위팀과 플레이오프 2라운드에서 맞붙는다. 와일드카드 경기는 3전 2선승제로, 플레이오프 1라운드부터는 5전 3선승제로 진행된다. 와일드카드와 플레이오프 경기는 모두 서울 종로 소재 그랑서울 3층 ‘LoL PARK’ 내 ‘LCK 아레나’에서 진행된다.

▲ 2019 LCK 스프링 개막전 현장사진. 출처=라이엇게임즈

대망의 결승전은 4월 13일 오후 5시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리며, 정규 리그 1위팀과 플레이오프 최종 승자가 LCK 스프링 우승 타이틀을 놓고 대결하게 된다. 2019 LCK 스프링 우승팀에게는 우승 상금 1억원(총 상금 2억 9500만원)과 함께 LCK 대표로 5월 1일부터 19일까지(현지 시각) 베트남에서 개최되는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에 출전할 자격이 주어진다.

지난 1월 16일 ‘SK텔레콤 T1’과 ‘진에어 그린윙스’의 개막전으로 막을 올린 2019 LCK 스프링은 현재 2라운드가 활발히 진행 중이다. ‘어나더레벨’이라는 신조어를 탄생시킨 ‘그리핀’이 12승을 거두며 1위를 달리고 있는 가운데 ‘SK텔레콤 T1’과 ‘샌드박스 게이밍’이 그 뒤를 바짝 뒤쫓으며 막바지까지 정규 리그 1위의 가능성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킹존 드래곤X’, ‘담원 게이밍’, ‘한화생명 e스포츠’ 등 중위권 팀들도 5위까지 주어지는 포스트시즌 진출 티켓을 획득하기 위해 막판까지 치열한 순위다툼을 펼치고 있다.

포스트시즌 경기 방송은 SBS 아프리카 케이블 방송 및 네이버, 아프리카TV, 트위치, 페이스북 등의 온라인 채널에서 시청할 수 있으며, 경기 티켓은 4월 3일 인터파크를 통해 판매된다. 와일드카드전, 플레이오프 1라운드, 플레이오프 2라운드 경기 티켓이 오후 5시부터 30분 간격으로 판매 개시될 예정이며, 결승전은 4월 1일 오후 5시에 1차 티켓이 오픈되며 이후 4월 8일 오후 5시에 티켓이 추가 오픈될 예정이다.

글_ 전현수 기자
2019.03.18
kakaostorygoogle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10F, 이코노빌(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다06742 발행인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아이티깡패.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