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마트 드라이빙 사용자 경험 확장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구글이 국내에 안드로이드 오토를 전격 출시했다. 12일 서울 압구정동 기아차 비트 360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카카오 모빌리티와 협력해 안드로이드 오토 국내 출시를 정식으로 선언했다. 안드로이드 오토는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차량을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과 연결하여 스마트폰의 다양한 기능을 지원함으로써 편리한 주행 경험을 선사하는 플랫폼이다.

운전자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내비게이션과 미디어(음악 듣기 등), 커뮤니케이션(전화, 메시지) 등의 기능을 구글 어시스턴트를 통해 두 손을 사용하지 않고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구글 어시스턴트가 통합된 안드로이드 오토에서 영어 외에 지원되는 언어는 한국어가 처음이다.

카카오모빌리티의 카카오내비를 탑재했으며 구글 어시스턴트 기반의 한국어 서비스로 승부를 보겠다는 각오다. 스마트폰과 자동차의 연결을 통해 사용자 경험의 확장을 꾀한다는 점에서 생태계 볼륨을 극대화시키려는 전략도 보인다. 안드로이드 오토의 글로벌 파트너사인 현대기아자동차는 2015년 전 세계 최초로 안드로이드 오토 지원 차량을 출시했으며 12일부터 한국어가 지원되는 안드로이드 오토 지원 차량을 시판하게 된다. 안드로이드 오토는 아반떼, 쏘나타, 싼타페 등을 포함한 시판 중인 현대자동차 전 차종과 K5, K7, K9 등을 포함한 시판 중인 기아자동차 전 차종에서 지원된다.

구글이 안드로이드 오토를 국내에 출시하며 카카오내비와 협력한 것은 국내 정밀 지도 반출에 실패했기 때문에 내린 고육책이지만, 현지 사업자와 처음으로 오픈 생태계를 꾸렸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안드로이드 오토에 탑재된 카카오내비는 국내 교통 환경에서 독보적 사용성을 확보한 카카오내비의 노하우를 최대한 반영하면서 차량용 디스플레이에 최적화되어 새롭게 개발되었다. 글로벌 내비게이션인 웨이즈(Waze)도 구글플레이 스토어에서 다운받아 사용할 수 있다.

▲ 로렌스 리 구글 프로덕트 매니저가 안드로이드 오토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이코노믹리뷰 최진홍 기자

로렌스 김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 프로덕트 매니저는 안전과 통합 사용자 경험을 강조했다. 그는 “안전하게 스마트폰과 자동차의 사용자 경험을 연결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단순한 스마트폰 미러링이 아닌, 자동차에 맞는 인터페이스 커스터마이징을 시도했다”고 말했다.

그는 안전한 스마트 사용자 연결 확장과 연결을 중심으로 내비게이션과 미디어, 커뮤니케이션 기능을 강조했다.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자동차는 별도의 기기가 없어도 마치 스마트폰처럼 작동을 하도록 끌어낸다는 뜻이다. SK텔레콤과 KT가 내비게이션을 출시하며 인공지능 전략을 가다듬고 있지만,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는 스마트폰의 사용자 경험을 그대로 차량에 도입하는 것을 목표로 하기 때문에 격렬한 충돌이 예상된다.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는 운전선에 앉아 스마트폰으로 T맵을 켜는 작업을 사라지게 만드는 것이 목표다.

윤주선 카카오모빌리티 최고기술책임(CTO)은 “주행 중 안전성과 편리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요소들을 집중 구현함으로써 안드로이드 오토와의 최적화를 완벽하게 마쳤다”며 “카카오내비의 고도화된 교통정보 분석 기술이 함께 더해져 최상의 스마트 드라이빙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안드로이드 오토가 국내에 정식으로 출시됐으나 씁쓸한 뒷 맛은 남긴다. 구글 지도 반출에 실패한 후 카카오오 손을 잡았으나, 만약 구글이 지도반출에 성공하는 등의 반전이 생기면 카카오 모빌리티와의 협력구도는 어떻게 변할지 예측할 수 없다.

안드로이드 오토는 구글 어시스턴트 기반으로 작동되지만, 카카오 모빌리티의 핵심도 카카오내비며 최근 카카오는 카카오내비에 인공지능을 적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일각에서 플랫폼 중첩 현상에 대한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이와 관련해 현장의 질문이 나왔으나 구글은 뚜렷한 답을 하지 않았다.

글_ 최진홍 기자
2018.07.12
kakaostory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