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NXC-넥슨(일본법인)-넥슨코리아 지배구조, 인수 누가?

[이코노믹리뷰=전현수 기자] 우리나라 최대 게임사인 넥슨의 창업자 김정주 대표가 넥슨 지주사인 NXC를 매각한다는 것으로 알려졌다. NXC는 넥슨 일본법인의 모회사고 넥슨 일본법인은 넥슨코리아를 자회사로 두고 있다. 시장에선 매각 금액으로 10조원 이상을 내다보고 있다. 국내 인수합병 사상 최대 수준이다. 업계에선 유력한 인수 후보자로 중국 게임업체 텐센트가 지목되고 있다.

▲ NXC 김정주 대표. 출처=NXC

3일 업계에 따르면 NXC 김정주 대표는 본인과 특수관계인이 가지고 있는 NXC의 지분 전량 98.64%를 매물로 내놨다. NXC 주식은 김 대표가 67.49%, 부인인 NXC 유정현 감사가 29.43%, 김 대표 개인회사 와이즈키즈가 1.72% 가지고 있다.

넥슨그룹은 NXC가 지주회사로 있고 넥슨 일본법인, 넥슨코리아, 그외 계열사로 이어지는 지배구조로 이루어져있다. NXC는 넥슨 일본법인의 지분 47.98%를 가지고 있으며 넥슨 일본법인은 넥슨코리아의 100% 모회사다.

넥슨 일본법인의 시가총액은 약 13조원이며 NXC가 보유한 지분가치로 따지면 6조원 수준이다. 여기에 NXC가 별도로 보유한 계열사 가치 등이 더해지면 매각가격은 10조원이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넥슨을 인수할 유력 업체로는 중국 게임업체 텐센트가 거론되고 있다. 거래가 성사된다면 워낙 큰 규모의 인수합병인데다가 텐센트는 넥슨의 던전앤파이터 서비스를 시작으로 넥슨과 인연이 깊다. 던전앤파이터 중국 내 매출에서 넥슨이 연간 로열티로 받는 금액만 1조원에 달할 정도로 상당하다. 게다가 텐센트는 그동안 넷마블, 블리자드, 라이엇게임즈 등 국내외 대형 게임 업체들의 지분을 인수해왔다.

한편 김 대표는 평소 게임업계 규제에 지쳐했다는 후문이다.

넥슨코리아 측은 “지주사 매각 관련해서 내용을 아직 전달 받지는 못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글_ 전현수 기자
2019.01.03
kakaostory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