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막강한 기술력 눈길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삼성전자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5일(현지시간)부터 8일까지 열리는 유럽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 'ISE(Integrated Systems Europe) 2019'에 참여해 상업용 디스플레이 경쟁력을 강조한다.

퀀텀닷 소재 기술에 8K(7,680x4,320) 해상도를 지원하는 'QLED 8K 사이니지' 82형을 상업용 시장에 처음으로 선보인다. ▲ 8K 초고화질 해상도 ▲ 컬러볼륨 100%의 색구현 ▲ 퀀텀 프로세서 8K 탑재 ▲ HDR10+ 기술과 4000니트 밝기로 최고의 화질을 구현한다는 설명이다.

▲ QLED 8K사이니지가 보인다. 출처=삼성전자

인공 지능 화질 엔진 '퀀텀 프로세서 8K(Quantum Processor 8K)도 지원한다는 설명이다.

2019년 더 월도 등장한다. 상업용뿐만 아니라 럭셔리 홈시네마 시장 공략을 위한 최고의 상업용 디스플레이로, 퀀텀 프로세서 모듈러 8K 엔진을 탑재하고 HDR10+ 기술이 지원된다. 슬림한 두께의 '인피니티(Infinite) 디자인'과 스마트 사이니지를 원격으로 제어 가능한 상업용 통합 솔루션인 '매직인포'를 비롯해 실내 인테리어에 적합한 UX 설정이 가능한 '엠비언트 모드' 기능을 제공하는 등 고객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설명이다.

더 월은 ISE 기간 본격 수주에 들어간다.

멀티링크 LED HDR 기술도 눈길을 끈다. LED 사이니지에 8K HDR 영상 재생이 가능한 기술이다. 고유 화질 처리 엔진인 'LED HDR'이 탑재돼 일반 광고 영상도 HDR 화질로 자동 구현해 더욱 선명하고 풍부한 색을 표현한다. LED 사이니지의 최대 밝기를 2배로 높여줄 뿐만 아니라 광고 영상의 명암비를 자동으로 보정해주는 자발광 LED 디스플레이에 최적화된 기술이다.

▲ 멀티링크 LED HDR 기술이 보인다. 출처=삼성전자

세미아웃도어 사이니지 OMN 시리즈의 단면형(OMN)과 양면형(OMN-D) 제품도 출격, 한국을 포함한 전세계 주요 시장에서 판매를 시작한다는 설명이다. 여기에 19년형 4K 스마트 사이니지 QMR/QBR 시리즈도 새롭게 공개한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김석기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이번 ISE 2019를 통해 TV 뿐만 아니라 사이니지 시장에서도 8K 라인업을 강화하며 글로벌 초고화질 B2B 시장을 적극 공략하겠다"고 말했다.

LG전자도 ISE에 참여한다. 다만 뚜렷한 경쟁력은 보이지 않는다는 평가다.

글_ 최진홍 기자
2019.02.06
kakaostory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