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일곱 개의 대죄, 요괴워치, 더 킹 오브 파이터즈 등

[이코노믹리뷰=전현수 기자] 넷마블이 상반기 주요 라인업으로 일본 대형 IP(지식재산권) 기반의 신작 3종의 출시를 예고하며 본격적인 신작 행보에 들어갔다.

넷마블은 지난 13일 2018년도 4분기 실적 발표를 통해 올해 1분기 말 ‘일곱 개의 대죄: GRAND CROSS’와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올스타’의 사전등록을 시작하고 ‘요괴워치: 메달워즈’를 일본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 게임들은 공통적으로 일본 대작 IP를 활용한다는 특징이 있다. 작년 아시아 권역 최대 게임쇼인 차이나 조이 및 도쿄게임쇼에서는 페이트/그랜드 오더, 이누야사, 슬램덩크, 블리츠 등 일본 애니메이션 IP를 활용한 게임들이 집중적으로 전시된 만큼 일본 IP에 대한 관심은 높다.

국내에서도 넷마블의 ‘페이트/그랜드 오더,’ X.D. 글로벌의 ‘소녀전선’, 스마일게이트의 ‘에픽세븐’ 등 서브컬처를 기반으로 일본 애니메이션 느낌의 캐릭터를 강조한 이른바 ‘2차원 장르’의 게임이 지난해 흥행에 성공하며 인기를 끌었다.

▲ 일곱 개의 대죄 대표 이미지. 출처=넷마블

넷마블은 일본 대작 애니메이션 ‘일곱 개의 대죄’ IP 기반의 RPG(역활수행게임) ‘일곱 개의 대죄: GRAND CROSS’의 국내 및 일본 출시를 앞두고 1분기 중 사전등록 모집에 돌입한다. 3D 애니메이션을 보는 듯한 연출과 게임만의 독자적인 콘텐츠를 통해 차별화된 재미를 선보이겠다는 방침이다.

‘일곱 개의 대죄’는 일본의 판타지 액션 만화로, 누적 발행 부수 3000만 부를 돌파한 일본의 인기 만화이자 애니메이션으로 꼽힌다. 2012년 만화 연재를 시작으로 TV 애니메이션, 극장판 영화까지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넷마블은 지난 13일 컨퍼런스 콜을 통해 “오랜 기간 동안 많은 개발 인력을 투입한 대작 프로젝트다. 시장 진출 시에도 대작 프로젝트 수준에 맞는 마케팅비를 투입할 예정”이라면서 일본 시장에서 최상위권을 목표로 해서 론칭 준비를 하고 있다”고 신작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또, 일본의 유명 애니메이션이자 시리즈마다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하고 있는 ‘요괴워치’ IP를 활용한 ‘요괴워치: 메달워즈’도 일본 출시를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

‘요괴워치: 메달워즈’는 유명 IP ‘요괴워치’를 오리지널 스토리로 재해석해 개발 중인 모바일 수집형 RPG다. 원작의 귀여운 요괴들을 수집하고 성장시켜나갈 뿐만 아니라 요괴워치 메달워즈 만의 독창적인 콘텐츠와 재미를 제공하겠다는 설명이다.

▲ KOFAS 대표 이미지. 출처=넷마블

‘더 킹 오브 파이터즈’ IP 기반의 액션 RPG ‘더 킹오브 파이터즈 올스타’(KOF 올스타)는 지난해 7월 일본에 선 출시한 데 이어 올해 국내를 비롯한 글로벌 시장에 선보일 계획이다.

‘KOF 올스타’는 일본 SNK에서 개발한 동명의 대전 액션 게임 IP를 바탕으로 한 모바일 액션 RPG다. ‘KOF ’94’부터 ‘KOF XIV’에 이르기까지 역대 넘버링 시리즈의 모든 캐릭터와 게임 요소를 모바일 최고 수준의 그래픽으로 구현해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 게임은 지난해 7월 일본 출시 이후 3일만에 이용자 수 100만 돌파, 5일만에 일본 애플 앱스토어 및 구글플레이 각각 7위를 달성하는 등 높은 성과를 기록한 바 있으며, 국내에서도 원작 인지도가 높은 만큼 국내 이용자들로부터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넷마블은 이 밖에도 올해 2분기 출시를 목표로 글로벌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의 영상과 화보를 활용한 실사형 시네마틱 게임 ‘BTS WORLD’, 모바일 최초 배틀로얄 MMORPG ‘A3: STILL ALIVE’, 장수 인기작 ‘세븐나이츠’ IP를 활용한 대형 모바일 MMORPG ‘세븐나이츠 2’ 등 다수의 기대작들을 준비 중이다.

글_ 전현수 기자
2019.02.28
kakaostory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