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VM, 컨테이너 클라우드 등 기존 서비스에 서버리스 컴퓨팅 서비스 추가

▲ 잠실역 부근 삼성SDS 사옥 모습. 출처=이코노믹리뷰 전현수 기자

[이코노믹리뷰=전현수 기자] 삼성SDS가 투자를 통한 글로벌 IT 신기술 확보로 클라우드 사업 강화에 나서고 있다. 서버리스 컴퓨팅 분야 기업에 투자함으로써 자사 클라우드 서비스의 PaaS(Platform as a Service) 부문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삼성SDS는 삼성벤처투자 펀드를 통해 차세대 클라우드 기술인 서버리스(Serverless) 컴퓨팅 분야의 선도기업 이스라엘 이과지오에 투자했다고 6일 밝혔다.

서버리스 컴퓨팅은 클라우드 컴퓨팅의 일종으로, 클라우드 서비스 공급자가 인프라를 구축운영하고, 고객은 애플리케이션 구동에 실제 사용된 자원량 만큼만 비용을 지불하는 서비스다. 이용 기간에 따라 비용을 지불하는 방식과 다른 점이다. 서버리스 컴퓨팅은 클라우드 컴퓨팅의 장점인 유연한 서비스 제공을 좀더 발전시킨 형태라고 볼 수 있다.

서버리스 컴퓨팅 서비스를 이용하면 클라우드 서비스 공급자로부터 필요한 서버 자원을 바로 할당 받고, 사용 후 자동 반환 처리되므로 고객은 클라우드 인프라 확보에 대한 고민을 덜 수 있다.

이러한 장점으로 인해 개발에만 집중하고자 하는 스타트업과 클라우드 인프라 비용 효율성을 높이려는 기업들이 서버리스 컴퓨팅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

삼성SDS는 이과지오의 서버리스 플랫폼을 자사PaaS에 탑재해 서비스로 제공하고 관련 기술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이번 투자를 추진했다고 설명했다.

삼성SDS는 차별화된 미래 핵심 기술을 적기에 확보하고 투자를 통한 비유기적(Inorganic) 성장을 확대하기 위해 영국의 사이버보안 업체 다크트레이스, 미국의 GPU 가상화 기술업체 비트퓨전 등에도 벤처펀드를 통해 지분 투자를 한 바 있다.

삼성SDS 윤심 클라우드사업부장(부사장)은“이번 투자를 통해VM(Virtual Machine), 컨테이너 클라우드 등 기존 서비스에 서버리스 컴퓨팅 서비스까지 추가하게 되었다”면서 “선진 기술업체와의 협업 사례를 확대해 차별화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글_ 전현수 기자
2019.03.06
kakaostory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