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메이드 인 삼성SDS' 기억하세요
상태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메이드 인 삼성SDS' 기억하세요
  • 전현수 기자
  • hyunsu@econovill.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프레임워크 4가지 눈길

[이코노믹리뷰=전현수 기자] 삼성SDS가 기업 혁신을 돕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역량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국내 ICT 소프트웨어 업계를 지탱하는 큰 형이자 기둥으로 활동하며 최근 블록체인 및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에 집중한 역량을 기업의 혁신 지원으로 풀어내는 모양새다.

삼성SDS는 8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REAL 2019’ 행사를 개최하는 한편 미디어세션을 열어 자사의 대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프레임워크와 특징에 대해 설명했다. 일각에서 삼성전자 의존도가 여전히 높다는 말이 나오지만, 새로운 ICT 가능성을 통해 새로운 세상을 열겠다는 의지가 엿보인다는 평가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란 기업이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데이터 파악분석 등 운영 프로세스를 고도화하는 방식으로 사업을 진행하는 걸 말한다.

홍원표 대표는 “많은 기업들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대해 고민하고 실행하고 있다”면서 “삼성SDS는 핵심역량을 가지고 있다”고 자신했다. 홍 대표는 이어 “제조, 리테일, 금융, 공공 등 다양한 업종에 플랫폼 기반으로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며 "고객의 성공적인 디지털 혁신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삼성SDS 홍원표 대표가 8일 REAL 2019 미디어세션에서 발언하고 있다. 출처=이코노믹리뷰 전현수 기자

삼성SDS가 제시한 4가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프레임워크는 인텔리전트 엔터프라이즈, 인텔리전트 팩토리, 클라우드 앤 시큐리티, 디스트럽티브 테크놀러지로 좁혀진다.

인텔리전트 팩토리는 두 개의 로드맵을 중심으로 가동된다. AI 기반 지능화와 플랫폼 기반 플랜트 전환이 그 주인공이다. AI 기반 지능화는 초연결 생태계의 즉각적인 반응을 통해 구동된다. 삼성SDS 이재철 부사장에 따르면 기업 기존의 정보화자동화 수준을 넘어 AI 기반 지능화로 전환되는 순간 생산성과 관리의 측면에서 다양한 가능성을 타진할 수 있다. 삼성SDS는 이를 위해 올 1월부터 스마트팩토리 사업의 명칭을 인텔리전트 팩토리로 변경했다.

두 번째는 자동화 솔루션 중심에서 플랫폼 기반 플랜트로 전환이다. 이를 위해 회사는 올해 초 플랜트 진흥화 부문 팀을 신설하고 운영하고 있다.

삼성SDS 김영주 전무는 인텔리전트 엔터프라이즈에 대해 “ERP에서 핵심 기반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이 더욱 커지고 있다”면서 “기업들은 차세대 ERP 전환에 많은 고민을 하고 있으며 삼성SDS가 답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전무는 삼성SDS의 스마트 ERP의 장점으로 네 가지를 제시했다.

고객의 ERP에 앞서서 고객의 수준을 판단진단하고 컨설팅, 구축, 운영에 이르는 토탈 서비스를 구현하는 장면이 눈길을 끈다. 현재 삼성SDS는 58개 국가 이상에서 ERP를 수행했으며 100개 이상의 프로젝트 경험이 있고 SAP 컨설턴트 1300개 이상을 보유했다. 풍부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강력한 인프라 지원이 가능하다는 뜻이다. 김 전무는 “업종별 경험과 노하우를 가지고 제조, 건설, 중공업, 화학 부문 등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갖췄다”고 부연했다.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 분야 선도 기업 SAP와 긴밀한 파트너십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는 점도 중요하다. 김 전무는 “협업을 통해 프로젝트 수행 시 발생할 수 있는 기술 문제가 생길 때 신속하게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삼성SDS 홍혜진 전무는 자사의 블록체인 플랫폼 넥스트레저의 고도화 배경을 설명했다. 홍 전무는 “시장이 변하고 업종 간 시너지가 확대되며 융복합 서비스가 확대되고 있다”면서 “크로스 인더스트리 간 적용이 확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 예로 핸드폰은 제조사가 제조와 유통서비스를 하면 그 서비스가 보상보험까지 연결되는 등 전체 과정에서 블록체인을 적용하는 형태다. 시장의 이러한 니즈에 대응하기 위해 삼성SDS는 지난달 넥스트레저의 고도화 버전인 넥스레저 유니버설을 공개했다. MS에져 같은 클라우드를 통해 PaaS 형태로 서비스하기 때문에 사용 기업은 별도의 설치 없이 블록체인을 적용해 볼 수 있다.

홍 전무는 “많은 고객을 만나며 성능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하는 걸 발견했다”면서 “블록체인 가속기능 액셀러레이터를 통해 처리속도를 10배 향상했다”고 설명했다.

삼성SDS 윤심 부사장은 “최근 IT 기술이 디지털 전환에 필수인 이유는 데이터 양이 과거와 다르게 대규모로 늘어났고 이를 처리할 수 있는 컴퓨팅 파워가 고도화됐으며, 알고리즘 개발도 상당히 좋아졌다”고 말했다.

윤 부사장은 대규모 데이터를 모아놓고 컴퓨팅 자원을 관리해주는 클라우드와 클라우드를 해킹으로부터 지켜주는 보안, 이런 기술을 적용하는 AI/애널리틱스, 블록체인, IoT 기술 등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한편 윤 부사장은 이날 행사에서 삼성SDS의 AI/애널리틱스, IoT, 블록체인, 클라우드, 시큐리티 솔루션을 주시해줄 것을 강조했다. 다양한 가능성이 혼재한 상태에서, 삼성SDS의 미래 비전을 B2B에 집중시켜 신기술 도입에 따른 즉각적인 효과를 내세우는 분위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