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글로벌 양자암호통신 기술 선봉에 서다
상태바
韓, 글로벌 양자암호통신 기술 선봉에 서다
  •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초 국제표준 채택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한국의 양자암호통신 기술이 글로벌 무대에 우뚝 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전파연구원은 6월 17일부터 28일까지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된 ITU-T SG13 국제회의에서 한국 주도로 개발한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 프레임워크 권고안 1건이 국제 표준(ITU-T Y.3800)으로 예비 승인 되었다고 1일 밝혔다.

ITU내 양자암호통신 분야에서는 세계 최초로 채택된 표준이다.

▲ 한국 국가대표단 수석대표 김형수 박사(KT)와 ITU 워킹파티 의장단이 보인다. 출처=뉴시스

승인된 표준은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를 구성하는데 필요한 계층 모델, 기능적 구성요소 등을 정의한 표준이다. KT와 LG유플러스를 비롯해 7개 국내 기관을 비롯해 20여개 회원사들이 주도적으로 표준화활동에 참여했다는 설명이다.

장비 제조업체 중심의 기술 표준이 아닌, 통신사업자 입장에서 서비스 상용화를 위한 표준을 개발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됐다는 설명이다.

국립전파연구원 이경희 국제협력팀장은 “양자암호통신의 상용화를 위해 필수적인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 기술이 ITU-T 표준으로 채택되어 국내 기업들의 시장 경쟁력을 크게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면서 ”추후 후속 표준개발에서도 우리나라가 국제표준화를 선도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